방탄소년단 정국·아스트로 차은우 지난달 말 이태원 유흥시설에서 모임

23

방탄소년단 정국·아스트로 차은우·NCT 재현·세븐틴 민규가 지난달 말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이태원을 방문했다고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가 5월18일 보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빅히트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좌) 아스트로 차은우./차은우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우)

1997년생 동갑인 이들은 4월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용산구 이태원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방문했다. 들렸던 한 유흥시설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늘면서 집합금지 명령을 받았다. 지난 6일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 첫 확진자(경기 용인 66번)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월 24일부터 5월 6일 이태원에 간 사람들에게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했다. 

네 명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었다. 하지만 잠복기를 고려할 때 최소 2주 동안(5월 10일까지)은 조심해야 한다. 매체는 이들 가운데 일부는 4월 말과 5월 초 방송 활동을 계속 했다고 전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5월 7일 ‘컬투쇼’와 히든트랙’에도 출연했다. NCT 재현은 지난달 26일과 5월 3일, 10일 ‘인기가요’ MC로 활동했다. 정국과 민규는 공식 일정이 없었다.  
 
결국 오늘(18일)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지 않은 것을 사과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측은 “정국의 이태원 방문 여부에 대해 지난주 다수 언론 문의가 있었으나, 뒤늦게 대응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이태원 확진자’ 발생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태원에서 아이돌 그룹을 봤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그러나 당시 해당 아이돌 소속사측은 “아티스트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