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 해외 지원한다···수출도 검토 예정

32

정부가 인도적 목적으로 마스크를 해외에 공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이바지한다는 취지다. 국내 마스크 수급이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우리나라 마스크의 우수성과 K-방역모델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국내 생산 마스크의 인도적 목적 해외지원을 확대하고자 한다”고 5월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말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인도적 목적으로 마스크를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5월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말하고 있다./KTV 국민방송 캡처

이어 이 처장은 “약국 앞 줄서기가 사라지는 등 최근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이 안정세”라며 “국민 중 상당수가 인도적 목적으로 마스크를 해외에 공급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요청한 국가는 70여개다. 정부는 조달청에서 마스크를 사 코로나19가 큰 피해를 줬거나 의료·방역 요건이 취약한 국가에 보낸다. 외교·안보상 지원해야 하는 국가도 지원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마스크 수출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중대본 마스크 TF팀에서 기업이 마스크를 수출하는 것이 타당한지 평가한다. 앞으로는 우리 정부가 사전에 승인했다면 해외 정부가 공식적으로 요청하지 않아도 기업은 마스크를 수출할 수 있다.

단, 마스크 해외 반출 원칙은 그대로 유지한다. 정부는 국내 수급에 지장이 없도록 수출 물량을 정한다. 식약처는 국내 마스크 생산량 중 80%를 공적 판매를 위해 모아두고 있다. 정부는 해외공급 물량이 부족할 경우 국내 공급량에서 물량을 일부 보충한다.

인도적 목적 마스크를 원활하게 수출하기 위해 정부는 ‘해외 마스크 정보제공 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 센터는 인도적 목적 수출 안내하고 수요를 조사한다. 또 해외 공급 지침을 마련하고, 외국과 국내 마스크 기준 규격 분석을 지원한다.

글 CCBB – News 장민주 인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