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코로나 감염자 동선 추적 앱 개발

45

IT 공룡 애플과 구글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감염자 동선을 추적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을 같이 개발하기로 했다. 공동 개발 앱은 다음달 출시 예정이다.


애플./조선DB(좌) 구글./구글 홈페이지(우)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과 애플은 4월10일(현지시각)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무선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접촉 추적 시스템을 스마트폰 앱으로 내놓겠다고 밝혔다. 애플의 아이폰과 구글의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 14일 동안 근거리 밀접 접촉자에게 이를 통지하는 것이다.

두 회사는 “개인 정보 보호 및 정보 보안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또 접촉자들이 감염자의 신분을 알 수 없다고 했다. 애플과 구글은 외부 전문가가 분석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구축에 사용할 코드 일부를 공개했다. 혹시 모를 해킹에 대비해서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의미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 “감염자 추적은 코로나19 확산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고 할 수 있다”고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사생활을 보호하고 자발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야 사람들이 이 앱을 신뢰할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데이터를 중앙 저장장치가 아닌 개인의 기기에 저장해야만 한다는 입장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전 세계 인구 3분의 1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전했다.

글 CCBB – News 라떼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