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개교 목표 한전공대 입지로 나주 부영CC 낙점

129

한국전력이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추진하는 ‘한전공대(일명 켑코텍·Kepco Tech)’가 전남 나주에 들어선다.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이기도 하다.

출처 tv조선

한전공과대학 입지 선정 공동위원회는 서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한전공대 범정부 지원위원회 본회의’를 1월28일 열었다. 이날 한전공대 입지로 전남 나주시 부영CC를 확정 발표했다. 나주 부영CC 일원은 92.12점을 받아 광주 북구 첨단 3지구 일원(2위 87.88점)을 넘어 한전공대 최종 부지로 선정됐다.

부영그룹 측은 부영CC 전체 부지 72만21.8㎡ 중 절반에 해당하는 36만여㎡(11만여평)를 기부채납 방식으로 제공한다. 즉 부영그룹이 부지 소유권 일부를 국가에 무상으로 넘기는 것이다. 부지를 공대 입지로 제안한 전남도와 나주시는 정부가 미국에 성주 골프장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로 제공한 점을 벤치마킹했다.

현재 체육시설 부지인 부영CC 골프장에는 앞으로 40만㎡ 규모의 공대 캠퍼스가 들어선다. 한전 본사와 물리적 거리가 가장 가깝다. 또 혁신도시 내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어 향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도시계획 시설을 교육 시설 부지로 바꾸면 곧바로 대학 캠퍼스 건물을 착공할 수 있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적지로 평가받는 요소 중 하나다.

그러나 예비타당성조사와 재정 문제 해결 등의 고비가 아직 남았다.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차원에서 한전공대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여부는 논의 중이다.

재정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나 특례법 개정 등에 대해서도 일부 야당의 반대가 있어 난관이 예상된다. 한전은 공대 설립에 약 5000억원이 필요하다 계산했다. 이후 매년 운영비로 약 50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은 정부와 지자체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지원여부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글 jobsN 김지아 인턴
jobarajob@naver.com
잡스엔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