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혼자 있을 때 뭐해” 묻던 김민아, 아청법 위반 고발당해

22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남자 중학생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방송인 김민아(29) 씨가 보수단체에게 고발당했다.

왓더빽 유튜브 영상 캡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7월7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김 씨를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해당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로 보고 문 대통령과 박 장관도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자유대한호국단 측은 자극적인 부분을 살려 호기심을 유발하는 방송을 내보냈고 그 과정에서 남학생이 느낄 수치심과 사안의 심각성을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문제가 됐던 여러 성희롱 사건을 떠올려보면 문제는 심각하다”며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별이 바뀌었다고 해서 그 심각성이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민아 씨는 지난 5월 ‘대한민국 정부’채널의 ‘왓더빽’ 코너 시즌 2에서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생 3학년 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 등 성희롱성 질문을 해 비판을 받았다.  

인터뷰 대상자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질 수 있지만 당사자가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언행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사과문을 공지하고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했다. 채널을 운영하는 문화체육관광부는 남녀노소가 모두 볼 수 있도록 해당 부분을 편집해 편집해 추후 다시 업로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이달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시키려 한 잘못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학생의)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고 전했다.  

글 CCBB 잔나비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