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개국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 감염” 경고

2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공기를 통해 퍼질 수 있다는 주장이 과학계에서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미국 뉴욕타임스는 4일(현지시각)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코로나19 공기 감염 가능성을 주장하며 예방 수칙 수정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과학자들은 이번 주 과학 저널에 작은 비말 입자가 (공기 전파를 통해)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증거를 밝힌 뒤, 예방 수칙 수정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실을 계획이다.

그동안 WHO는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에 걸린 환자의 기침과 재채기로 바이러스가 퍼진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비말 크기와 관계없이 공기를 통해 전염되고 호흡만으로도 사람을 감염시킨다고 지적했다. 공기 전파는 비말에 섞여있던 바이러스가 비말 수분이 빠진 뒤 공기 중에 떠다니는 방식으로 감염을 일으키는 전파 방식이다. 에어로졸 전파라고도 불린다. 대표적으로 결핵과 홍역이 있다. 

공개서한에 서명한 학자들은 “코로나19 관련 논문에 바이러스가 오랫동안 공기 중에 떠다닐 수 있고, 사람들이 1.8m 떨어져 있어도 코로나19에 걸린다는 내용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경우 멀리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 가장 작은 호흡기 방울까지 걸러내는 N95 마스크도 필수다. 학교, 요양원, 기업과 같은 단체 시설에서는 환기 시스템을 다시 정비해야 한다. 

하지만 WHO 수석 과학자인 베네데타 알레그란지 박사는 “WHO는 코로나19 공기감염에 대한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