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조양래 회장, 차남 조현범에 지분 모두 넘겨

13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이 자신의 지분 모두를 둘째 아들인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에게 매각했다. 조 사장에게 회사를 넘기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한국타이어그룹의 지주사다. 매각대금은 약 3000억원이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리지 공식 홈페이지

조 회장은 자신이 가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를 조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팔았다. 블록딜은 주식을 대량으로 가진 이가 주식을 인수할 사람을 미리 구한 뒤 시장에 영향이 가지 않도록 장이 끝난 후 파는 방식을 말한다. 이제 조 사장의 지분은 42.9%다. 그룹 내 최대주주다. 

조 회장은 작년 3월 모든 계열사 등기임원에서 물러났다. 장남 조현식 부회장에게 그룹 지주사를, 차남 조현범 사장에게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을 맡겼다. 원래 형(19.32%)과 동생(19.31%)이 가진 지분은 비슷했다. 하지만 조 회장이 이번 매각을 통해 동생인 조 사장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룹 승계와 관련해 형제의 난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지분 10.82%를 가진 장녀 조희원 씨가 형인 조 부회장을 지지하기 때문이다. 거기다 동생 조 부사장은 작년 4월 협력업체로부터 뇌물 6억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아직 재판 중인 2심에서도 유죄 판결이 나올 수 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시행령은 5억원 이상 횡령·배임을 저지른 경영진은 회사 복귀가 불가능하다고 규정한다. 때문에 조 부사장은 2심 재판 방어에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