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쓴 손님에 욕먹은 스타벅스 점원, 1억 넘는 ‘후원금’ 받아

20

마스크를 쓰지 않은 손님의 음료 주문을 거부했다가 욕설을 들은 미국 스타벅스 점원을 위해 1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모였다.

구티에레스를 후원하자는 프로젝트./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

미국 CNN은 6월28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지역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일하는 레닌 구티에레스(24)가 1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구티에레스는 22일 평소처럼 스타벅스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마스크를 쓰지 않은 한 여성의 주문을 받았다. 그는 여성에게 마스크를 가지고 있는지 물어봤다. 하지만 그의 질문에 화가 난 여성은 구티에레스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욕설을 퍼부었다. 

이 여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티에레스의 사진과 함께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서빙을 거부한 스타벅스 직원을 만나봐라”는 글을 올렸다. “다음에는 경찰과 함께 건강증명서를 들고 매장으로 가야겠다”고도 썼다.

하지만 여성의 의도와 달리 대부분 사람들은 구티에레스의 편을 들었다. 해당 게시물이 화제에 오르면서 구티에레스에게 팁을 주고 싶다는 사람들도 나타났다. 이에 맷 코완이라는 사람이 ‘고펀드미’라는 온라인 모금 사이트에 그를 후원하는 프로젝트를 올렸다. 6일 만에 2200여명이 참여했다. 모금액도 8만7042달러(약 1억447만원)넘게 모였다. 후원금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구티에레스는 CNN과 인터뷰에서 “서로 모르는 사이인데도 나를 위해 캠페인을 만드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따뜻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후원금의 일부를 샌디에이고 지역 시민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