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배워서 편의점 지키지” 알바생 폭행 부부 논란

19

광주의 한 편의점에서 부부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때린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 / 인스타그램 캡처

광주 광산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10시20분쯤 광산구 모 편의점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알바생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6월25일 밝혔다. 아르바이트생 A씨는 “부부 중 남편이 빈 병 보관용 플라스틱 상자에 걸터앉아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었고 ‘다칠 수 있으니 앉아 있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남편이 (자신을)마구 때렸다”고 진술했다.

또 “바닥에 나뒹굴 정도로 폭행을 당했다. 남편은 이 과정에 ‘못 배워서 편의점이나 지키고 있다’는 식의 막말과 폭언도 일삼았다. 아내는 남편의 행위를 말리지 않고 거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들 부부가 A씨를 폭행하는 장면과 폭언은 CCTV와 녹음 파일에 모두 담겨있었다.

A씨는 해당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글을 통해 “부부 폭언에 항의했더니 ‘억울하면 경찰에 신고하라’는 말을 들었다. 경찰이 도착하지 않은 상황에서 연락처를 주고 가라고 했더니 물건을 던지고 때렸다”고 했다. 이어 “부부는 ‘딸이 이 가게를 좋아해서 계속 다녀줬더니 못쓰겠다’고 말했다. 따님이 부부의 모습을 본다면 저도 부모님의 소중한 딸이란 것을 알아주고 부끄러워하길 바란다”고 했다.

당시 폭행을 가한 부부는 경찰 도착 전 현장을 떠나 체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용카드 기록을 단서로 추적 중이고 신원을 특정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CCBB 이승아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