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도 10일 동안 증상없으면 격리 해제

13

앞으로 무증상 확진자는 확진 판정 후 10일이 지나도 증상이 없으면 격리에서 해제된다. 또 기존에 증상이 있던 환자라도 일정 기간 발열이 없고 증상이 나아지면 퇴원할 수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6월25일 0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해제 기준을 완화한다고 24일 밝혔다. 바이러스 전파력이 거의 없는 환자가 병상을 차지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번 조치를 통해 불필요한 장기입원을 줄여 병상과 의료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에는 증상이 없어도 확진 판정을 받고 7일 후 24시간 간격으로 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이 나와야 퇴원할 수 있었다. 양성이 나오면 일주일 더 입원한 뒤 다시 검사를 받아야 했다. 증상이 있는 환자는 진단 검사와 함께 해열제를 먹지 않아도 열이 안 나고 다른 증상이 없어야 퇴원할 수 있었다. 하지만 감염력이 없는 환자도 PCR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올 수 있어 격리 해제 기준으로 삼기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내일부터는 변경된 기준에 맞춰 무증상자는 확진 이후 10일이 지나도록 증상이 없으면 격리 해제된다. 유증상 확진자는 발병 후 10일이 지난 후 최소 72시간 동안 해열제를 복용하지 않고도 열이 나지 않고, 증상이 호전되는 추세를 보이면 퇴원할 수 있다. 증상 호전 이후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기준을 바꾼 것이다.

김 차관은 “국내 사례를 분석한 결과 발병 4일 후 환자와 접촉해 추가로 감염된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격리 해제 기준을 바꾼 배경을 설명했다. 또 “앞으로 이런 기준에 맞춰 일선 의사들이 환자의 퇴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의 이전을 지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만약 의사의 지시를 거부하면 환자는 정부가 부담했던 치료비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