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부터 이마트에서 비말차단 마스크 살 수 있다

28

오프라인 매장 중 처음으로 이마트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보건용 마스크보다 숨쉬기가 편해 이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웰킵스에서 판매 중인 비말차단용 마스크./웰킵스몰 캡처

이마트는 6월24일 오후부터 전국 20개 매장에서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가격은 장당 500원이고, 매장별 판매 수량은 하루 100상자(상자당 20장)다. 사재기를 막기 위해 1인당 1상자만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물량확보가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대전권역 2개점(둔산·대전터미널점)과 대구권역 7개점(반야월·칠성·성서·월배·경산·만촌·감삼점), 서울권역 11개점(은평·성수·월계·가양·용산·구로·왕십리·자양·영등포·목동·양재점)에서 우선 판매한다. 물량을 확보하면 조만간 모든 점포에서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판매하는 마스크는 MB필터를 포함한 삼중 구조 제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 허가를 받았다.

이마트는 아동용 일회용 마스크도 26일부터 판매한다. 서울권역 일부 점포에서 2000상자(10만장)을 우선 판매하고, 다음달 2일부터는 전국 모든 점포에 1주일에 1만상자(50만장)를 공급한다.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도 이르면 이달 말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늦어도 7월 초 판매를 위해 가격과 물량 등을 협의하고 있다. 앞서 마스크 제조업체인 웰킵스가 5일부터 자체 온라인 쇼핑몰과 네이버 스토어를 통해 가장 먼저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에 나섰다. 개당 500원에 하루 20만장씩 판매하고 있지만, 수십 분 안에 동나는 사태가 반복되고 있다.

오프라인에서 판매를 시작해도 물량이 많지 않아 당분간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구매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업계에서도 비말 차단용 판매를 위해 여러 업체와 접촉하고 있지만, 6월 중 판매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28개 업체에서 56개 제품에 대해 허가를 받은 상태다. 전체 생산량은 하루 40만장 수준이다.

정부는 최근 공적마스크 물량 비율을 60% 이상에서 50% 이하로 낮춘 만큼 비말차단용 마스크 생산 여력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달 말까지 생산량을 하루 100만장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