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4000만원 직장인, 7월에 에어컨 사면 연말정산때 11% 환급받는다

12

연봉 4000만원의 직장인이 7월에 가전제품을 살 경우 약 11%를 연말정산때 환급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구매하는 효과가 있는 것이다.

한국납세자연맹 제공

한국납세자연맹은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으로 내놓은 ‘신용카드 소득공제’의 공제율 한시적 인상안을 실제 상품가격에 대입해 본 결과 연봉에 따라 구입금액의 11~25%까지 혜택을 받는다”고 6월23일 발표했다. 앞서 국회는 7월까지 모든 업종에서 사용한 신용·체크카드 등의 소득공제율을 80%로 확대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4월말 처리했다. 연봉 4000만원인 근로자가 같은 상품을 신용카드로 7월과 8월에 각각 살 경우, 환급액의 차이가 상품가격의 10.7%가량 났다. 연봉이 8000만원인 경우에는 7월과 8월의 환급액 차이가 17.2%로 더 벌어진다. 또 체크카드, 현금영수증으로 상품을 산다면 연봉 4000만원 근로자의 환급액 차이는 상품가격의 8.2%, 연봉 8000만원 이하는 상품가격의 13.2%가 난다. 다만, 중도 퇴사나 입사 등으로 연 급여가 1408만원(면세점) 이하인 근로자는 환급세액이 없어 할인효과는 생지 않는다.

연봉 4000만원인 근로소득자 A씨가 소비자 가격이 128만7990원인 에어컨(L사 17평형 실제모델)을 신용카드로 7월에 살 경우 연말정산때 17만15원을 환급받는다. 8월에 사면 3만1878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두 경우 환급액차이는 13만8137원이다. 7월에 제품을 구매해 환급받은 금액을 제품 할인율로 환산하면 10.7%다. 100만원짜리 상품을 7월에 사면 내년 2월 연말정산때 11만원을 돌려 받는 셈이다. 연봉 8000만원인 근로소득자 B씨가 A씨와 같은 제품을 신용카드로 살 경우 할인율 효과는 더 커진다. B씨가 7월에 제품을 사면 27만2023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8월에 사면 5만1004원을 연말정산때 환급받을 수 있다. 7월에 제품을 샀을 때 할인효과는 17.2%다. 같은 방법으로 연봉 1억2000만원 이상인 근로소득자가 7월에 같은 제품을 구입할 경우 할인효과는 8월 대비 25%에 이른다.

납세자연맹은 “신용카드의 경우 공제율이 7월 80%에서 8월 이후 15%로 떨어진다”고 했다. 이어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도 80%에서 30%로 낮아져 2.7배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맹 측은 “자체 분석한 결과는 국세청의 연말정산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신용카드 소득공제금액이 공제문턱을 초과하고 공제최고한도 범위안에 있을 경우를 가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개인의 소득공제 상황에 따라 실제 환급액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글 CCBB 귤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