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협찬광고, 5분마다 “협찬받았다” 알려야

21

9월부터 경제적 대가를 받고 유튜브에 리뷰 동영상을 올리거나 실시간 방송을 할 때 5분마다 광고라는 사실을 알려야 한다.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는 사진 안에 광고 표시를 해야 한다.

9월부터는 광고라는 사실을 잘 알아볼 수 없도록 해시태그 중간에 넣거나 영어로 표기하면 안 된다./공정거래위원회 제공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안을 확정했다고 6월23일 밝혔다. 개정안은 9월 1일부터 시행한다. 공정위는 소비자들이 광고를 실제 사용 후기로 착각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어나 지침을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SNS에 게시물을 올려 광고할 때는 ‘경제적 대가를 받았다’는 내용을 소비자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위치에 표시해야 한다. 소비자가 게시물을 보면서 광고 사실이라는 점을 바로 알 수 있도록 관련 문구를 추천 내용과 가까운 위치에 표시해야 한다. 광고라는 문구를 ‘더보기’를 눌러야 확인할 수 있게 하거나 댓글로 달아서는 안 된다. 적절한 글씨 크기와 색상을 사용해 적어야 하고, 글씨 크기를 너무 작게 하거나 잘 보이지 않는 색상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일주일 동안 사용해보았음’, ‘체험단’, ‘이 글은 홍보성 글임’ 등 애매한 문구를 쓰는 것도 안 된다. 해시태그로 브랜드명과 상품명만 표시하는 것도 금지된다. 콘텐츠를 한국어로 만들었을 때는 경제적 대가 관련 내용도 한국어로 표시해야 한다. ‘Thanks to’, ‘AD’, ‘Collaboration’, ‘Partnership’ 등으로 표기하면 안 된다.

SNS 종류별로 광고 사실을 밝히는 구체적인 가이드라인도 있다. 유튜브·아프리카TV 등에 올리는 영상이나 실시간 방송에서는 제목이나 영상 시작 부분, 끝부분에 경제적 대가 표시 자막을 넣어야 한다. 또 5분마다 반복적으로 표시 문구를 띄워야 한다. 방송 일부만 시청하는 소비자도 광고 사실을 알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다만 실시간 방송은 자막 삽입이 어려우면 음성으로 대체할 수 있다.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 등에 글을 올릴 때는 경제적 대가 관련 내용을 글의 첫 부분이나 끝부분에 본문과 구분해서 표시해야 한다. 본문 중간에 숨겨놓는 식으로 적으면 안 된다는 의미다. 인스타그램 등에 사진을 활용한 콘텐츠를 올릴 때는 경제적 대가를 받았다는 내용을 사진에 표시하도록 했다. 다만 사진과 본문 내용과 이어지면 소비자가 쉽게 인식할 수 있을 때만 본문의 첫 부분 또는 첫 번째 해시태그에 표시할 수 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