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트·튜브·킥보드···해외 구매대행 태반이 안전기준 미달

115

물놀이 튜브, 전동킥보드, 자동차용 어린이 보호장치(카시트) 등 해외 인기 구매 대행 제품 가운데 절반이 국내 안전 기준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6월22일 최근 인기를 끄는 해외제품 가운데 11개 품목, 48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총 23개 제품(48%)이 내구성·최고 속도·유해 화학 물질 등 국내 안전기준에 맞지 않다고 발표했다. 

물놀이용 튜브는 조사대상 5개 제품 모두 내구성 기준에 맞지 않았다. 해당 제품은 해먹 튜브, 아보카도 튜브, 투명 반짝이 원형 튜브 등이다. 국내 기준상 물놀이 튜브는 재질 두께가 0.3mm 이상, 튜브 내 독립된 공기실이 2개 이상이어야 한다. 

그러나 5개 제품 모두 두께가 기준보다 얇고, 3개 제품은 공기실이 1개만 있었다. 공기실을 2개 이상 두도록 한 이유는 공기실 1개가 찢어지더라도 나머지 공기실이 부력을 유지해 침수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재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는 충돌 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법상 최고 속도를 시간당 25km로 제한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전동킥보드 5개 제품 전체와 전기자전거 5개 중 3개가 이 기준을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최고 속도가 시간당 최대 44km였다. 또 2개는 감전 위험이, 1개는 충전 때 발화 위험도 있었다. 

해당 제품은 욜로퀵(GQBD-10A), X5S, 전기팻바이크 일반형 블랙엣지(B01) 등이다.

카시트는 5개 중 3개가 동적시험기준을 통과하지 못했다. 충돌할 때 머리부 이동량 기준을 평가하는 시험이다. 기준에 충족하지 못하면 교통사고 또는 급정거 때 어린이를 충분히 보호하지 못할 수도 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3개 제품 가운데 1개 제품(Child Car Seat)은 유해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도 기준치보다 162배 많았다. 다른 2개 제품(MICO 30, Advocate Clicktight)은 국내에서 부착을 허용하지 않은 ‘체스트 클립’이 안전벨트에 부착돼있었다. 체스트 클립은 어린이가 어깨끈 앞으로 팔을 빼지 못 하도록 주 버클과 별도로 가슴팍에 벨트를 결합하는 클립이다. 국내에선 긴급상황에서 안전벨트를 빠르게 풀지 어렵다는 이유로 허용하지 않았다.  

이밖에 전기방석 3개(극세사 온열 전기방석 등받이 메모리폼 쿠션 방석 2단, JRL.T001, D-150), 구명복 2개(슈프림 오브라이언, 성인용 물놀이 바다낚시 수영 웨이크 베스트 라이프자켓 구명조끼) 유모차 1개 등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표원은 조사 결과에 대한 세부 내용을 제품안전정보센터에 공개했다. 또 해당 구매 대행 사업자와 유통사에 구매 대행을 멈추도록 했고, 해당 제품을 이미 샀거나,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는 주의를 요청했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