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한 달 후 하루 확진 환자 800명대 이를 수 있어”

19
/조선DB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불안과 피로감이 극심한 상황에서 한 달 후 하루 확진 환자가 800명대에 이를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와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월22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수도권에서 이어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현 상황이 계속되면 한 달 후 하루 확진자 수가 800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4월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전국 평균 R값(환자 한 명이 감염시키는 다른 환자 수)은 1.79를 기록했다. 이는 이전과 비교해 급격히 높아진 수치다. 하루 확진자 수 800명은 이에 근거해 전문가들이 예측한 수치다.

박 시장은 “(코로나 확산이) 독감 유행과 겹칠 경우 지금의 의료방역체계가 무너지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이후부터 서울시에서 3일간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을 넘어서거나, 병상 가동률이 70%에 도달하는 등 공공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 오면 이전처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수도권과 충청권의 유행을 차단하지 못하고 확진자 규모가 증가할 경우 가을철까지 가지 않고도 더 큰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며 여름철 코로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경고했다.

글 CCBB 포도당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