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종별 임금 1위는 ‘관리직’, 서비스 종사자보다 4배 더 받아

28

월 평균 임금이 가장 많은 직종은 관리자로 평균 859만원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 제공

취업포털 사람인은 6월18일 통계청의 2014년과 2019년 직종, 성별, 임금, 근로조건 통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를 보면 관리자 월급여액은 평균 859만원으로 전 직종 가운데 1위다. 2014년과 비교해서 39.2% 상승했다. 서비스 종사자의 월급여액이 203만원으로 5년 동안 30만원 오른 점과 비교하면 8배나 더 올랐다. 전 직종 평균 월급여액인 326만원과 비교해도 2.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월급여액 2위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로 평균 월급여액은 369만원이다. 정보통신 전문가·기술직, 법률·행정 전문직 종사자를 포함한다. 3위는 경영 및 회계 관련 사무직, 법률 및 감사 사무직 등이 포함된 ‘사무 종사자’(358만원)다. 그 다음으로 ‘기능원’(296만원), ‘판매 종사자’(290만원),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290만원),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240만원), ‘단순노무 종사자’(210만원)순이다.

한 달 월급이 가장 적은 직종은 ‘서비스 종사자’(203만원)였다. 2018년까지 100만원대였다가 2019년 처음으로 200만원대 월급을 받았다. 하지만 여성 서비스 종사자 월급여액은 182만원으로 여전히 월 200만원을 못 받았다.

2014년과 비교했을 때 전 직종 평균 월급여액은 18.3% 올랐다. 관리자(39.2%)가 가장 많이 올랐다. 단순노무 종사자(28.3%),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22.5%), 사무 종사자(19.1%)가 전 직종 평균 월급여액 상승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직종 평균 월급여액 남녀 격차는 43.2%였다. 남녀 간 월급여액 차이가 가장 큰 직종은 판매종사자다. 남성이 여성보다 53% 높다. 다음은 기능원(51.2%),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50.1%), 서비스 종사자(42.8%), 사무 종사자(42.4%), 단순노무 종사자(28.7%),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24%),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21.7%), 관리자(20%)였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