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서’까지 등장···대학가 ‘등록금 반환’ 갈등 심화

17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는 학생들과 대학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부 학생들이 대학 측에 보내는 혈서를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번 갈등은 학생들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학교가 등록금을 반환하고 비대면 기말고사를 치를 것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생겼다.

한양대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등록금 반환 요구 혈서./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양대 익명 커뮤니티에 6월17일 한 학생이 ‘등록금 반환 대신 혈서가 필요하다고?’라는 글과 함께 ‘등록금 반환, 대면시험 반대’라서 쓴 혈서 사진을 올렸다. 그는 “학교는 각성하고 대안을 세워라”고 주장했다. 한양대는 올해 1학기 비대면 수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시험은 교수 재량으로 대면·비대면을 선택하도록 했다. 이후 대면 기말시험을 치르는 중 코로나19 의심 유증상자가 3명이나 나왔다.

이에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학생들이 불만을 드러내면서 갈등이 깊어졌다. 또 수업 대부분을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니 등록금을 반환하라는 목소리도 커졌다. 앞서 6일에는 한양대 본관 앞에서 비대면 시험 요구 농성을 하는 학생에게 한 교수가 “비대면 시험을 치르고 싶다면 학생들에게 혈서라도 받아오라”는 발언을 해 논란에 올랐다. 이번 혈서는 이 교수의 발언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연세대 익명 커뮤니티에도 재학생이 ‘연세대 10만원’이라는 혈서를 쓴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학생은 “연세대는 소통하라”는 내용의 글도 썼다. 등록금 반환 관련 갈등은 대부분 대학에서 깊어지고 있다. 하지만 등록금을 일부라도 돌려주겠다고한 학교는 건국대 뿐이다. 건국대는 15일 1학기 등록금을 일부 환불한다고 밝혔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