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임원 급여 20% 자진 삭감

17

홈플러스 임원진이 급여를 20%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줄어들면서 사상 최악의 경영난에 직면한 탓이다. 홈플러스가 급여 자진 삭감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홈플러스 등촌동 본사./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6월17일 서울 등촌동 본사에서 임원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부문장 이상 임원 급여 20%를 자진 반납하기로 결의했다. 급여 반납 기간은 3개월이다. 오너가 있는 기업에서 임원 급여를 반납한 사례는 종종 있었다. 하지만 홈플러스처럼 전문경영인이 운영하는 기업에서 위기 극복을 위해 임원들이 급여를 자진해서 반납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홈플러스는 지난 2017년 회계연도 이후 경기불황과 실적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사장 이하 임원의 급여를 매년 동결해왔다. 성과급도 지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 악재가 겹치면서 2019 회계연도(2019년 3월~2020년 2월) 순손실액이 5300억원대로 악화했다.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손실이다. 임원들이 급여 반납 카드를 꺼내든 이유다.

홈플러스의 2019년 회계연도 기준 매출액은 7조3002억원이다. 1년 전보다 4.69% 줄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8.38% 감소한 1602억원이다. 당기순손실은 5322억원으로 2018년(-1327억원)보다 301% 악화했다. 운용리스 비용이 영업외비용(이자비용)으로 적용된 ‘신 리스 회계기준(IFRS16 Leases)’을 적용할 경우 영업이익은 10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문제는 올해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경기침체와 유통규제, 이커머스의 성장에 이어 코로나19까지 겹쳤다. 코로나 사태에 매년 3월 연중 가장 큰 행사로 열던 창립기념 프로모션도 진행하지 못했다. 정부가 전 국민에게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처에서 대형마트가 제외되면서 점포를 찾는 고객도 줄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침체기 속에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받는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에서 임원들과 급여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영 악화에도 ‘고용 안정’은 최우선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사람은 포기하지 않는다’는 경영 철학에 맞게 일부 점포의 폐점을 감수하고라도 정규직 직원의 고용은 반드시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