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구직자, 4명 가운데 1명 원서도 못내

33

서류전형 지원 평균 7.1곳, 3분의 1은 서류 광탈

올해 상반기 구직자 4명 가운데 1명은 입사 지원서를 1개도 내지 않았다. 지원을 시도한 구직자들은 평균 7.1곳 기업에 지원서를 내고 1.8곳에 서류 합격을 했다. 

잡코리아 제공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구직자 525명을 대상으로 구직 현황을 물어본 결과 응답자 73%가 이번 상반기에 입사 지원을 했다고 답했다. 반면 27%는 1곳도 지원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지원을 포기한 이유로는 ‘학점과 스펙 준비가 부족해서’라는 답변이 44.4%로 가장 많았다. 또 ‘가고 싶은 기업이 채용을 진행하지 않아서’(35.9%)와 ‘양질의 공고가 적어서’(26.1%)를 이유로 꼽은 이들도 많았다.

실제 구직을 시도한 구직자들은 평균 7.1곳에 지원서를 냈다. 이 중 평균 1.8곳에서 서류 합격 통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지원 횟수를 살펴보면 5회 이하로 지원했다는 응답자가 6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6회~10회’ 지원한 이들이 17.8%, ‘11회~15회’가 2.1%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을 지원한 구직자가 60.6%로 1위다. 이어 중견기업(36.3%)·공기업·공공기관(20.9%)·대기업(19.3%)·외국계기업(4.7%) 순이다.

서류전형 합격 횟수를 물어본 질문에는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5%로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2위는 ‘1곳에만 합격했다’(24.5%)는 응답이다. 이어 2곳(18.3%)과 3곳(10.7%) 순이었다. 

잡코리아는 서류 전형에서 모두 불합격한 구직자들에게 자신의 실패 이유를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이들은 자신의 불합격 이유로 ‘경쟁률이 너무 높아서’(43.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 ‘스펙이 좋지 않아서’(24.2%)와 ‘자기소개서 준비가 허술해서’(19.7%)를 떨어진 이유로 생각한 응답자도 있었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