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인 줄 알았는데 진짜였다, 다들 모르는 6.4% 적금

12060

근로장려금 적금 연이율 최대 3.8~6.4%
금리 더 내리기 전 가입해야
금융사 협업으로 나온 5.7~6% 적금은 누구나 가입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다. 한국은행이 3월16일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내렸다. 두 달만인 5월28일 또 한 번 0.5%로 낮췄다. 3월 시중 은행 정기예금 금리도 0.5 수준으로 추락했다. 쉽게 말해 은행에 1억원을 1년 동안 맡겨도, 이자가 50만원이다. 이마저도 세금 15.4%를 제하고 나면 손에 쥐는 돈은 42만3000원. 하지만 제로금리 시대에도 연 최대 6%대 이자를 주는 꿈 같은 상품들이 있다. 지금 당장 가입해야 할 적금을 알아봤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통장이 9개라고 말한 구구단 세정. 예·적금 통장을 나눠서 관리하고 있다고 한다./MBC 방송화면 캡처

◇저소득층·근로장려금 수급자 대상 적금

지난해 7월 사회생활을 시작한 20대 직장인 A씨는 10월과 11월 연이어 적금에 가입했다. 학자금 대출에 월세를 내기에 빠듯했지만, 최대 이율이 6.45%, 4.45%인 상품을 놓칠 수 없었다. 어떻게 A씨는 이런 적금에 가입할 수 있었을까.

근로장려금 덕분이다. 근로장려금은 정부가 수입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근로자 가구에 현금을 지원해주는 소득지원 복지제도다. 거기서 끝이 아니다. 근로장려금을 받은 사람은 기초생활수급자나 북한이탈주민 등 사회 배려계층을 위한 적금에 가입할 수 있다. 일반 상품보다 금리가 높아 사회초년생·직장인이 목돈 만들기에 적합하다.

하지만 정보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 ‘아는 사람만 아는’ 적금으로 통한다. 실제 NH농협은행에는 해당 적금 가입 계좌수가 약 2만8000건이라고 나와 있다. 국세청이 작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을 6월10일 107만가구에 지급한 것을 고려하면, 가입 건수가 적다. 장려금을 받은 후 1년 안에 1인 1계좌만 만들 수 있다. 단, 여러 은행에 중복해서 가입할 수는 있다. 이번에 근로장려금을 받았다면 내년 6월10일 전까지 적금통장을 만들 수 있다.

은행마다 이율과 저축 금액 등은 다르다. 6월12일 기준 이율이 가장 높은 상품은 최고 연 6.4%인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디딤돌저축’이다. 매달 최대 30만원씩 1년간 돈을 모을 수 있다. 만기 때 원금 360만원과 이자 23만400원을 돌려받는다. NH농협은행의 ‘NH희망채움통장’도 인기다. 금리는 4.12%로 웰컴저축은행보다 낮지만, 가입 기간이 3년으로 길고 매달 50만원씩 적금할 수 있어 목돈을 모으기에 적합하다. 1800만원에 이자를 합쳐 1916만5500원(세전)을 돌려받을 수 있다. 하지만 7월부터는 최고 금리가 3.95%로 낮아진다. 적금에 가입할 계획이 있다면 서두르는 것이 좋다.

우대 금리가 가장 높은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디딤돌저축’과 가입 기간이 가장 긴 NH농협은행의 ‘NH희망채움통장’./웰컴저축은행·NH농협은행 캡처

앞서 KB국민은행도 5일 근로장려금 적금 상품 금리를 내렸다. 1년 동안 최대 50만원씩 적금할 수 있었던 ‘KB국민행복적금’은 지난해 이율이 최고 6.45%였다. 하지만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린 후 이율을 최고 4.85%로 내렸다.

◇카드 실적 연계한 예·적금 상품도 금리 높아

카드사와 은행이 손잡고 출시한 연 5~6% 예·적금 상품도 있다. 신용카드 실적 조건을 채우면 예·적금에 우대 금리를 얹어주는 방식이다. 금리가 사실상 제로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쏠쏠한 재테크 방법이다. 앞서 소개한 제품과 달리 가입 자격에 제한이 없어 더 많은 이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

현대카드와 우리은행은 4월 ‘우리 Magic 적금 by 현대카드’ 상품을 출시했다. 최고 금리가 연 5.7%다. 이 중 현대카드 이용 실적별로 차등 지급하는 우대 금리가 최대 연 3.5%다. 월 50만원씩 1년간 적립 가능해 금액 한도도 높은 편이다. 600만원을 모으면 이자 18만5250원(세전)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우대 조건을 채우기 위해 만기 전까지 카드 사용액이 600만원이 넘어야 한다. 매달 50만원을 써야 한다는 의미다.

현대카드와 우리은행이 선보인 ‘우리 Magic 적금 by 현대카드’와 신한카드와 SBI저축은행이 출시한 ‘사이다뱅크 신한카드 적금’./우리은행·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와 SBI저축은행이 5월 출시한 ‘사이다뱅크 신한카드 적금’은 금리가 최고 연 6%에 달한다. 기본 금리 연 2.1%에 신한카드 사용 조건을 충족하면 받을 수 있는 우대 금리가 최대 연 3.9%다. 다만 월 납입 한도가 20만원으로 낮아 높은 이율에도 불구하고 이자는 채 8만원이 되지 않는다. 또 신한카드를 매달 10만원 이상 써야 우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와 우리카드는 MG새마을금고와 손을 잡았다. 삼성카드와 우리카드 고객만 가입할 수 있는 ‘MG가득정기적금’은 최대 금리가 연 4.5%다. 월 30만원씩 1년 동안 돈을 모아 만기 때 368만7750원(세전)을 탈 수 있다. 신한은행과 신한카드는 ‘신한 11번가 정기예금’을 만들었다. ’11번가 신한카드’ 이용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3% 금리 혜택을 주는 상품이다. 예금 한도는 300만원이지만, 가입 기간이 3개월로 짧다.

◇적금 가입 계획 있다면 서둘러야

한편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적금에 가입할 계획이 있는 사람들은 서두르는 게 좋다. 기준금리가 0.5%로 떨어진 후 KB국민은행을 시작으로 SC제일은행, 씨티은행이 금리를 내렸기 때문이다. 12일 신한은행, NH농협은행도 금리 인하를 발표했고, 하나·우리은행도 조만간 금리 인하 대열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방송에서 1993년에 가입한 연 20%대 금리인 저축이 있다고 밝힌 송은이. 지금같은 저금리 시대에는 꿈도 못 꿀 이야기다./Jtbc 방송화면 캡처

시중은행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로 인기를 끌던 저축은행도 금리를 낮추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7월 1일 ‘웰컴직장인사랑보통예금’ 최고 금리를 연 2.5%에서 연 2.0%로 내릴 예정이다. OK저축은행은 ‘OK 정기예금’ 금리를 연 1.8%에서 연 1.7%로, SBI저축은행은 ‘SBI 스페셜(복리) 정기예금’ 금리를 연 1.8%에서 연 1.65%로 낮췄다.

글 CCBB 라떼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