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경제성장률 -2.5% 전망, 주요국 중 1위

16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로 낮췄다. 4분기에 코로나19가 2차로 퍼지면 성장률이 -2.5%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OECD 회원국과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미국과 중국의 성장률은 -8.5%, -3.7%로 예상했다.

OECD 홈페이지 캡처

OECD는 6월10일 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여부를 나눠 두 가지 성장률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차단하면 -1.2%, 다시 퍼지면 -2.5%까지 성장률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3월 발표한 전망치(2.0%)보다 3.2~4.5% 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한국의 방역정책이 효과적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OECD는 “정부의 효과적인 방역으로 다른 국가보다 경기 위축이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올해 안에 코로나가 다시 퍼지면 글로벌 경기침체가 한국 수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수출이 줄면서 투자가 위축되고, 고용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어 경제활력을 찾기 위해 재정 지출을 확대할 것을 권고했다. “고용보험 보장성이 낮은 것을 감안해 가계소득 지원과 중소기업 세정지원 연장, 기업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내년 한국 성장률은 코로나를 막으면 3.1%, 코로나가 다시 퍼지면 1.4%로 내다봤다.

세계 경제성장률도 두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으면 -6.0%, 막지 못하면 -7.6%다. 앞서 세계은행이 제시한 전망치(-5.2%)보다 0.8~2.4% 포인트 더 낮다. 미국 성장률은 각각 -7.3%와 -8.5%로, 중국은 -2.6%와 -3.7%로 예측했다. 유로존의 성장률은 -9.1%와 -11.5%, 일본은 -6.0%와 -7.3%라고 봤다. 세계 경제는 전반적으로 2분기 저점을 찍은 후 완만하게 회복할 것으로 봤다. 다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저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세계 경제가 금융 불안과 글로벌 교역이 줄어들 위험 부담을 안고 있다고 평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