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릴오일의 배신, 시중 판매 중인 12개 제품 ‘부적합’

29

시중에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41개 중 12개 제품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기준치를 초과한 항산화제, 추출 용매 성분이 나왔고, 식약처는 제품을 전량 회수해 폐기할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약처가 6월9일 시중에서 판매 중인 크릴오일 41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12개 제품(29%)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항산화제인 에톡시퀸과 추출용매(헥산, 초산에틸 등)가 나왔다. 이번 조사는 최근 크릴오일 소비가 늘어난 만큼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이 적합하게 제조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크릴오일은 남극해에 주로 서식하는 크릴새우에서 추출한 기름이다. 최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건강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었다.

부적합 제품 12개 가운데 5개 제품은 항산화제인 에톡시퀸이 기준치인 0.2㎎/㎏을 초과해 들어있었다. 에톡시퀸 성분은 크릴새우 등이 먹는 갑각류·어류 사료에 산화 방지 목적으로 사용한다. 당국은 식품 섭취 단계에서 잔류량을 0.2㎎/㎏ 이하로 규제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제품에는 에톡시퀸이 0.5㎎/㎏ 에서 최대 2.5㎎/㎏ 나왔다. 이외에 7개 제품은 추출용매로 사용 금지된 초산에틸·이소프로필알콜·메틸알콜 성분이 검출되거나, 헥산·아세톤이 기준치 이상 나온 경우였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은 전량 회수·폐기하고 부적합 제품을 제조·수입·유통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및 수사 의뢰 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유통 중인 수입 크릴오일 제품을 대상으로 영업자 검사명령을 내리고, 수입 크릴오일 원료에 대해서도 직접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다.

한편 크릴오일은 건강식품으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일반식품이다. 식약처는 4월 “크릴오일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일반식품이므로 질병 예방‧치료 효과 등을 표방한 허위·과대 광고에 현혹되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