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 동안 가방에 갇혀있던 9세 아이 끝내 숨져

28

의붓어머니에 의해 약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감금됐다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9세 아이가 끝내 숨을 거뒀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천안 대학병원에서 치료받던 A군(9)이 지난 6월3일 오후 6시50분쯤 사망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7시25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A군을 병원으로 옮긴 지 사흘 만이다.

119 구급대원이 심정지 상태인 A군을 응급실로 옮기고 있다./SBS 뉴스 ‘SBS NEWS’ 캡처

경찰은 의붓어머니 B씨(43)에게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다. 전날 대전지법 천안지원 이민영 영장전담 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씨는 지난 1일 천안 서북구 주거지에서 7시간 넘게 A군을 가방에 가뒀다. 같은 날 오후 7시25분쯤 B씨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발견했을 때 A군은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B씨가 1일 낮 12시쯤 A군에게 가방에 들어가라고 강요하고 가방을 잠갔다”고 전했다. B씨는 “A군이 오줌을 싸서 다른 가방으로 바꿔 다시 들어가라고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군이 처음 갇힌 여행 가방은 가로 50㎝×세로 70㎝ 크기였으나 두 번째 가둔 가방은 이보다 작은 가로 44㎝×세로 60㎝ 크기였다.


B씨는 119에 신고한 1일 저녁 7시25분까지 A군에게 물이나 먹을거리를 주지 않았다. A군을 가둔 뒤 3시간여 동안 외출을 하기도 했다. 이날 조사에서 B씨는 “거짓말을 해 훈육 차원에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다”며 폭행을 인정했다. 이어 “지난 어린이날에도 A군이 말을 듣지 않아 훈계하려고 때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집에 없었던 A군 아버지도 조사하고 있다. A군 아버지(42)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4일 저녁 아들이 ‘집 안에 있던 돈을 허락 없이 썼다’는 말을 듣고 화가 나 리코더로 손바닥을 몇 대 때린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이어 “훈육하느라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CCBB 장민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