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눈 안 나빠지는 TV 만들어주세요” 초등생 편지에 답장

19

LG전자가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달라”는 한 초등학생의 편지에 직접 답장을 보내 화제다.


LG 트윈타워를 방문한 기채영 학생과 친구./LG전자 공식 홈페이지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대문구에 사는 초등학교 5학년 기채영 학생으로부터 손으로 직접 쓴 편지 1통을 받았다고 5월31일 밝혔다. 편지는 “TV 보는 것을 너무 좋아하지만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 때문에 안경을 쓰게 될까 걱정스럽다”는 사연을 담고 있었다. 이 학생은 LG전자에서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꼭 발명해달라고 부탁했다.  

LG전자는 기채영 학생의 편지에 고마움을 표하는 답장을 보냈다. 또 블루라이트를 줄여 오래 시청해도 눈이 편안한 LG 올레드 TV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제안했다. 기채영 학생은 지난 주 친구와 함께 서울 영등포구 LG 트윈타워를 방문했다.

LG전자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TV 기술과 블루라이트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채영 학생은 특수 제작 안경을 쓰고 올레드 TV와 기존 TV에서 블루라이트가 나오는 정도의 차이를 눈으로 확인했다.

이번 만남은 LG전자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이 주도했다. 박 부사장은 기 학생에게 “멋진 제안을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또 “올레드 TV처럼 눈이 편안한 TV를 계속해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LG전자의 올레드 TV 전 제품은 미국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y)이 ‘청색광 저감 디스플레이’라고 검증한 LG 디스플레이의 올레드 패널을 사용했다. 올레드 TV에서 나오는 청색광 양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가 정한 무해성 기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박 부사장은 “LG 올레드 TV를 고객이 꿈꾸는 TV로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CCBB – News 오서영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