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구할 수 있느냐” 헐리웃 스타 홀린 40살 작가

204

지난 10월5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는 ‘2019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서울 창덕궁에서 한복문화 공로상 및 한복 사랑 감사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한복의 생활화에 힘쓰고 한복을 외국에 알린 개인 혹은 단체에게 주는 상이다. 가수 방탄소년단과 방송인 김가연씨 등이 이 상을 받았다. 여기서 이들과 나란히 이름을 올린 한 일러스트레이터가 있다. ‘흑요석’으로 알려진 우나영 작가다. 이화여대 동양화과를 졸업해 게임 회사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던 그는 드라마를 보고 한복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렇게 한복과의 인연이 시작돼 현재까지도 한복 그림을 그리고 있다.

우 작가의 그림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명하다. 2014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한 한복 입은 앨리스와 한복 입은 서양 동화 시리즈가 해외 사이트에 퍼지면서 유명세를 떨쳤다. 우 작가의 그림을 보고 세계적인 기업들은 콜라보 요청을 하기도 했다. ‘헐크’로 유명한 미국 배우 마크 러팔로는 그의 그림을 보고 “Where can I get one? (이거 어디서 구할 수 있나요?)”이라는 트윗을 쓰기도 했다. 그림으로 한복과 동양화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우나영(40) 작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

기사를 계속 보려면…
“헐크도 제 그림에 반했습니다”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